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두 살 소녀 짐꾸러미처럼 든 남성에 “메달 하나 주지 그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1 03:43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누가 그에게 메달 하나 주지 그래요.”

동영상을 보는 이라면 캐나다 퀘벡의 이 아빠를 동정하지 않을까 싶다. 두 살배기 소녀와 그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우리는 알 수가 없어서 딸이 말도 안되는 떼를 쓰다가 급기야 길바닥에 길게 몸을 뉘었구나 짐작하기 쉽다.

이런 때 아빠는 어떻게 해야 할까. 엄청 열을 받겠지만 그렇다고 철없는 딸을 향해 정면으로 분노를 표출할 수도 없다. 떼쓰는 아이 버릇을 바로잡는 길은 무표정하게, 아무 일 없다는 듯 대응하는 것이 최고란 것을 이 남성은 이미 터득하고 있는 것 같다.

야후 뉴스의 ‘인 더 노’ 패런팅(부모 되기)이란 코너가 재미있는 동영상들을 많이 소개해 틱톡 구독자가 670만명에 이르는 모시 모멘츠 계정에 최근 올라온 동영상이라고 30일(현지시간) 소개했는데, 찾아보니 2018년 11월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이 기사로 소개한 내용이었다. 2020 도쿄올림픽이 한창이라 위의 댓글이 달린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데일리 메일의 기사를 보면 반전이 있다. 그 한달 전 이 동영상을 집안에서 촬영하던 줄리엣의 엄마는 영판 다른 얘기를 들려준다. “남자친구가 직장에서 퇴근한 뒤 우리 딸을 유치원에서 데려오는 길이었다. 딸은 늘 재미있는 짓을 한다. 남들을 즐겁게 하려고 그런 짓을 한 것 같다.”

그러고 보니 동영상을 세밀히 보면 아빠 손에 들려오는 딸아이가 별다른 반항도 하지 않고, 키득키득 웃는지 어깨를 들썩이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엄마의 말이다. “더 재미있었던 것은 딸의 키가 90㎝ 이상이고 몸무게가 16㎏ 넘게 나가는데도 옷이 찢어지지 않은 것이다. 그아이는 이런 놀이를 재미있어 하는데 우리가 그애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그런데 이를 모르는 어른들이 엉뚱하게 ‘아이를 제대로 키우려면 이렇게 해야 한다’고 훈수를 하는가 하면 ‘아빠가 안 됐다’고 남성을 동정하는 댓글을 올리고 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