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코로나도 피해야 하고 무더위도 힘든데 이제는 태풍까지…도쿄올림픽 삼중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5 16:09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림픽 개회식 중계가 끝나고 태풍 경보를 알리는 NHK.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개회식 중계가 끝나고 태풍 경보를 알리는 NHK. 도쿄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코로나19 감염 우려, 일본 특유의 고온 다습한 날씨 속에 기록 경쟁 중인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들에게 태풍이 복병으로 나타나고 있다.


25일 NHK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8호 태풍 네파탁이 오는 27일 도쿄도 등 수도권과 도호쿠 지역에 상륙한다고 예보했다. 강한 바람과 비를 동반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26일 열릴 예정이던 조정 경기를 24일과 25일로 앞당기기도 했다.

태풍에 앞서 푹푹 찌는 무더위로 선수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경기가 열리는 도쿄도의 평균 기온은 25일 현재 평균 최고기온이 34도 정도이지만 특유의 습도 등으로 체감기온이 40도에 가깝다.

더위에 익숙한 테니스 경기 선수들도 이러한 기온은 참지 못하겠다고 호소하고 있다. 테니스 남자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는 24일 첫 경기를 순조롭게 이긴 후 경기 시간을 저녁으로 늦춰달라고 요구했다. 세계랭킹 2위 다닐 메드베데프도 선수 보호를 위해 저녁에 테니스 경기를 치르게 해달라고 했다.

심지어 지난 23일 오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 예선 순위결정전에서 러시아 스베틀라나 곰보에바가 잠시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코로나19도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NHK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일본을 찾은 해외 선수들을 포함해 10명이 추가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25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32명이 됐다고 조직위가 발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조정 종목에 출전하는 남자 선수가 예선 경기에 나선 뒤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고 독일 사이클 남자 선수도 체류 중인 호텔에서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