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김홍빈 대장 운명의 10분 전 정말 멀쩡했다, 몇몇 놀라운 반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5 18:13 사건·사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러시아 산악인 비탈리 라조가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브로드피크 정상 아래 해발 7900m 지점에서 조난당한 김홍빈 대장과 셀피를 찍고 있다.라조는 김 대장이 10분 뒤 벼랑 아래로 떨어졌다고 보고서에 기재했다고 익스플로러스웹은 24일 전했다. 익스플로러스웹 홈페이지 캡처

▲ 러시아 산악인 비탈리 라조가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브로드피크 정상 아래 해발 7900m 지점에서 조난당한 김홍빈 대장과 셀피를 찍고 있다.라조는 김 대장이 10분 뒤 벼랑 아래로 떨어졌다고 보고서에 기재했다고 익스플로러스웹은 24일 전했다.
익스플로러스웹 홈페이지 캡처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파키스탄 브로드피크(해발 고도 8047m) 등정에 성공한 뒤 하산하다 조난 당한 김홍빈(57) 대장이 7900m 지점에서 두 번째 추락하기 직전의 모습이 공개됐다.

익스플로러스웹은 김 대장이 지난 19일 처음 사고를 당했을 때 구하러 내려가 물을 건네고 도우려 했던 러시아 산악인 비탈리 라조가 김 대장과 함께 찍은 셀피 사진을 제공받았다며 24일 홈페이지에 실었다. 라조는 사진을 찍은 시점이 김 대장이 두 번째로 추락해 80도 각도의 중국쪽 벼랑 아래로 떨어지기 10분 전이라고 했다.

김 대장의 조난 직전 모습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라조와 안톤 푸고프킨 등 러시아 등반대 데스존 프리라이드(DZF)는 ‘Risk.ru’란 사이트에 김 대장 구조 상황과 관련해 누가 언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자세히 기재한 보고서를 올렸는데 어느 정도 진실을 파악할 수 있게 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몇 가지 놀라운 반전이 담겨 있다. 첫째 김 대장은 당초 크레바스(빙하 틈)에 떨어진 것이 아니라 앞서 러시아 여성 아나스타샤 루노바가 실족해 대롱대롱 매달린 로프가 처진 것을 보고 정상 루트라 착각해 벼랑 아래로 라펠하듯 내려가는 바람에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둘째로 루노바를 도와 그녀를 제 루트에 올라오게 만든 김 대장의 파키스탄인 고소(高所) 포터 ‘리틀(작은) 후세인’이 적어도 15명의 다른 산악인에게 도와달라고 했지만 이들 중 누구도 도우려 하지 않고 심지어 구조 신호도 베이스캠프에 보내지 않아 김 대장이 9~11시간 고립무원의 상태에서 추위와 싸우고 있었다는 것이다. 심지어 김 대장의 헤드램프가 켜져 있어 누구나 조난당해 옴짝달싹하지 못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는데도 무시했다는 것이다.

셋째 루노바는 김 대장이 혼자 있다는 사실을 얘기하지 않아 라조 등은 오전 4시쯤에야 김 대장의 포터가 무전기에 대고 절규하는 것을 듣고서야 김 대장이 루노바와 아주 가까운 곳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점이다.
김홍빈 대장의 흔적을 수색하기 위해 24일(현지시간) 파키스탄군 헬리콥터 두 대가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를 출발해 중국쪽 벼랑 쪽으로 향하고 있다. 오스왈드 페레이라 제공 익스플로러스웹 홈페이지 캡처

▲ 김홍빈 대장의 흔적을 수색하기 위해 24일(현지시간) 파키스탄군 헬리콥터 두 대가 브로드피크 베이스캠프를 출발해 중국쪽 벼랑 쪽으로 향하고 있다.
오스왈드 페레이라 제공
익스플로러스웹 홈페이지 캡처

라조의 증언이 맞다면 김 대장은 그래픽 왼쪽 세 번째 ‘19일 0시에 크레바스를 통과하다 조난된 것이 아니라 러시아 여성 산악인 아나스타샤 루노바가 실족해 매달리는 바람에 벼랑 아래로 늘어뜨려진 로프를 라펠하듯 스스로 벼랑 아래로 내려가 조난된 것’이 맞다.

▲ 라조의 증언이 맞다면 김 대장은 그래픽 왼쪽 세 번째 ‘19일 0시에 크레바스를 통과하다 조난된 것이 아니라 러시아 여성 산악인 아나스타샤 루노바가 실족해 매달리는 바람에 벼랑 아래로 늘어뜨려진 로프를 라펠하듯 스스로 벼랑 아래로 내려가 조난된 것’이 맞다.

넷째 라조가 먼저 달려갔을 때 김 대장은 두 발로 굳건히 서 있었으며 정신도 멀쩡했다. 라조가 부축해 올라가겠다고 하자 김 대장은 등강기(주마)를 사용해 스스로 올라오겠다고 했다. 열 손가락이 없는 김 대장이 주마를 능숙하게 이용해 안심한 라조는 먼저 벼랑 위로 올라왔는데 이게 화근이었다. 어느 순간 완등기가 멈추자 김 대장이 얼음을 털어내는 것처럼 보였는데 로프를 바꾸려는 동작을 취하는 순간, 완등기가 얼굴을 덮쳤고 중심을 잃은 듯 벼랑 아래로 굴러떨어졌다는 것이다. 이 때 라조는 김 대장으로부터 5m 정도 떨어져 있어서 손을 쓸 수가 없었다.

라조는 끝으로 곤경에 빠진 장애인 산악인을 돕지 않은 산악인들의 행태, 특히 숙련되지 않은 관광객들이 ‘산악 영웅’인 양 무모한 도전을 해 다른 이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개탄했다. 특히 멀쩡히 걸어서 캠프3로 귀환할 수 있었던 루노바를 푸고프킨과 함께 데려다주는 바람에 그를 구할 수 있는 시간을 날렸다고 안타까워했다.

라조의 증언 만으로 정황을 속단하는 일은 위험하겠다. 루노바나 다른 산악인들도 어떤 사정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익스플로러스웹도 그래서 루노바 등의 설명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