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PO 무패’ 퍼펙트 챔피언… 별 중에 가장 큰 별 KGC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19:03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챔프전 4차전 84-74로 KCC 제압

KBL 사상 첫 플레이오프 10연승 싹쓸이
4년 만에 왕좌 복귀… 통산 3번째 우승
MVP 설린저 “올 시즌 강의는 끝났다”
플레이오프 10경기 전승으로 챔피언 자리에 오른 안양 KGC 선수들이 9일 안양체육관에서 통산 3번째 우승을 상징하는 별을 든 채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챔프전에 2차례(2011~12·2016~17시즌) 진출해 모두 우승했던 KGC는 4년 만에 3번째 챔프전 정상에 다시 올랐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플레이오프 10경기 전승으로 챔피언 자리에 오른 안양 KGC 선수들이 9일 안양체육관에서 통산 3번째 우승을 상징하는 별을 든 채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챔프전에 2차례(2011~12·2016~17시즌) 진출해 모두 우승했던 KGC는 4년 만에 3번째 챔프전 정상에 다시 올랐다.
연합뉴스

원맨팀으로 플레이오프(PO) 등정을 시작한 안양 KGC가 모두가 주인공인 원팀으로 10연승의 전설을 쓰며 정상에 우뚝 서 세 번째 별을 땄다. KGC는 9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전주 KCC와의 4차전에서 ‘설교수’ 제러드 설린저가 자신의 KBL 한 경기 최다인 42득점(15리바운드)으로 ‘마지막 명강의’를 펼쳐 84-74로 이겼다. 4연승한 KGC는 4년 만에 왕좌에 복귀하며 통산 3번째 PO 우승을 차지했다. 정규 10경기, PO 10경기 등 20경기 만에 KBL을 평정하며 커리어 첫 우승을 맛본 설린저는 PO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1쿼터만 접전이었을 뿐 자신감이 충만한 KGC는 2쿼터에 29점을 쓸어담는 등 3쿼터 중반 20점 차까지 앞서며 일찌감치 승기를 굳혔다. 정규시즌 1위 KCC는 상대가 느슨해진 사이 막판 추격을 했으나 끝내 우승 들러리를 서야 했다. KGC는 유례없는 PO 10연승으로 퍼펙트 우승을 이루는 등 여러 기록을 썼다. 앞서 2005~06시즌 서울 삼성, 2012~13시즌 울산 현대모비스가 4강에서 시작해 전승(7연승) 우승한 적은 있으나 6강에서 시작한 전승 우승은 KGC가 처음이다.

KGC는 챔프전을 싹쓸이 한 역대 4번째 팀이 됐다. 또 챔프전에 세 차례 올라 모두 우승하며 챔프 본능을 뽐냈다. 정규 3위로는 역대 5번째 PO 우승이다. 김승기 KGC 감독은 PO 통산 24승10패(승률 0.706)를 기록, PO 승률 7할을 넘긴 유일한 사령탑이 됐다.
설린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린저
연합뉴스

KGC의 우승은 국내 선수의 성장에 ‘농구 9단’ 설린저가 마지막 퍼즐이 되며 팀이 완전체를 이룬 결과다. 4년 전 통합우승을 하고 이정현이 KCC로 떠난 뒤 이재도, 전성현, 문성곤, 변준형 등 젊은 선수들을 속공 대장, 최고 슈터, 수비 스페셜리스트, 최고 테크니션으로 차근차근 성장시켰던 KGC는 전 포지션에 걸쳐 탄탄한 전력을 갖춰 개막 전 우승 후보 중 하나였다. KGC는 크고 작은 부상에 울었고 특히 외인 기량이 빈약해 시즌 내내 골머리를 앓았다. 그러나 5라운드 막바지 설린저가 가세한 게 ‘신의 한수’가 됐다. 외인 조력 없이 정규시즌을 버텨낸 국내 라인업에 공수는 물론 경기 조율까지 출중한 설린저의 합류는 시너지를 일으켰다. 4강 PO까지는 설린저의 원맨쇼가 조명됐으나 챔프전 들어서는 설린저가 막히면 오세근 등 국내 선수가 번갈아 터져주며 모두가 주인공인 원팀으로 거듭났다.

김 감독은 “시즌 내내 외국인 선수의 도움을 받지 못한 국내 선수들에게 너무 미안했는데 마지막에 설린저를 잘 뽑고 우승까지 해 미안한 마음을 좀 덜었다”며 “국내 선수들이 힘들어하는 부분을 모두 채워준 설린저의 몫이 5할”이라고 평가했다. 유재학, 전창진 감독 등을 꺾으며 젊은 명장으로 자리매김한 김 감독은 “젊은 감독이 청출어람해야 한국 농구가 발전한다”며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있다면 또 이기고 싶다”고 했다.

설린저는 “이번 시즌 강의는 모두 끝났다”고 농담하며 “오랜 공백기가 있던 저를 믿어주고 적응하게 도와준 동료에게 모든 공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음 시즌 함께할 가능성에 대해 설린저는 “지금은 우승을 최대한 즐기고 싶다”며 “집에 돌아가 가족과 충분한 이야기를 나눈 뒤 최고의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5-10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