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文, 위태로운 30%선… 역대정권보단 높지만 하락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18:36 청와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역대 대통령 4주년 지지율 분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5년 단임제에서 임기 말 대통령 지지율의 하락은 숙명인 걸까. 2018년 4·27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취임 1주년에 83%, 4·15 총선 직후인 취임 3주년에 71%를 찍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률은 한때 30% 벽이 무너질 만큼 위태로운 모양새다. 남북·북미관계는 답보 상태일뿐더러 더는 지지율의 호재가 되기 어렵다. 코로나19 피로감과 백신 불안, 부동산 등 난제가 도사린 데다 조만간 대선 국면에 접어들기에 변곡점을 만들기 쉽지 않아 보인다. 그럼에도 역대 대통령의 발목을 잡았던 친인척·측근 연루 ‘게이트’가 없었고, 30% 안팎의 지지층이 단단하다는 점에서 가시적 성과를 낸다면 반등 여지는 남았다는 평가도 나온다.

●文지지율 1년 전의 반토막… 반등 여지 남아

지난 7일 한국갤럽(4∼6일 만 18세 이상 1002명 대상,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도는 ‘잘하고 있다’ 34%, ‘잘못하고 있다’ 58%로 조사됐다. 1987년 개헌 이후 김대중 전 대통령(33%)과 함께 가장 높다. 하나회 척결 등 과감한 개혁으로 문 대통령 이전 가장 높은 취임 초 지지율을 기록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은 취임 4주년에 14%, 임기 말 외환위기로 6%까지 추락했다. 노태우(12%)·노무현(16%)·이명박(24%) 전 대통령은 상대적으로 완만했다.

●文, 오늘 특별연 설… 국정현안 구상 밝힐 듯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은 불과 1년 전에는 상상할 수 없던 하락세다. 취임 3년 즈음 문 대통령은 ‘K방역’의 성과에 힘입어 71%를 기록했다. 하지만 ‘추미애·윤석열 갈등’으로 변질된 검찰개혁 전선에 국민은 피로감을 느꼈고, 공정 이슈와 맞물린 누적된 ‘내로남불’ 논란은 20대와 중도층 이반을 불러 왔다. 설상가상으로 부동산 민심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계기로 폭발하면서 4·7 재보선 참패로 이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을 맞는 10일 오전 11시 특별연설을 통해 코로나 극복과 부동산 문제 해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복원 등 국정현안 구상을 밝힐 전망이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21-05-10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