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청년층 취‧창업 능력 키우는 영상전문가 문화PD, 우리 동네 문화소식 발빠르게 전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15:06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제19기 문화PD 온라인 발대식 개최, 전국지역 40명 선발 활동시작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산하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 이하 문정원)은 전국 지역 문화현장의 생생한 소식과 정보를 영상으로 전달하는 영상 콘텐츠 크리에이터, 제19기 문화피디(PD) 발대식을 지난 7일 온라인으로개최했다고 밝혔다.

문화피디(PD)사업은 만19세 이상 청년층을 대상으로 영상 제작 실력을 갖춘 문화피디(PD)를 선발해 국내 지역 곳곳의 문화현장을 영상 콘텐츠로 제작하고, 유튜브나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전파함으로써 우리 문화를 널리 알리는 사업이다.

그동안 문화피디(PD)들은 활동종료이후 MBC, CJENM, SMC&C, 삼성전자, 중앙일보, 쇼박스, 홈앤쇼핑 등 다양한 기업과 미디어 분야에 취업해 영상전문가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어 청년일자리 활성화에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 19기로 활동할 문화피디(PD) 모집에는 전국 200여명의 영상전문가가 지원해 약 5:1의 경쟁률을 뚫고 총 40명의 문화피디(PD)가 선발되었다. 선발된 문화피디(PD)는 올해 말까지 지역문화콘텐츠 발굴을 위한 활동을 하게 된다.

활동 기간 동안 문화피디(PD)는 지역의 숨겨진 문화를 발굴하여 영상으로 제작하며, 제작된 영상은 전문가의 1:1 컨설팅은 물론 제작활동비도 지원받는다.

이번 발대식은 코로나19로 비대면 행사로 진행됐으며, 19기 문화피디(PD)의시작을 알리는 활동안내 등의 오리엔테이션 교육과 전문가 초청 영상제작 노하우 특별강연, 온라인으로 활동의지를 다지는 퍼포먼스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홍희경 원장은 “문화피디(PD) 활동을 통해 전국의 숨겨진 우리동네 문화가 널리 알려지고, 미디어 분야로의 취업 및 창업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화피디(PD)가 제작한 콘텐츠는 문체부 문화포털(www.culture.go.kr)과 유튜브 문화포털 채널(www.youtube.com/cultureportal)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