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백신 1차 접종한 여수 요양병원에서 집단 감염 코호트 격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9 12:2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여수지역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사진은 여수시 코로나 19 긴급 브리핑 모습(여수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수지역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사진은 여수시 코로나 19 긴급 브리핑 모습(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의 한 요양병원에서 종사자와 환자 등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이들 중 4명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집단 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조치됐다.

9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8일 여수의 요양병원에서 요양보호사(전남 1147번)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와 접촉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진단 검사에서 입원 환자 10명(전남 1150∼1159번)이 추가로 확진됐다.

요양보호사는 지난 3월 3일 AZ 1차 접종을 했으며, 11주 뒤인 다음주 중 2차 접종을 기다리고 있었다.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10명 가운데 3명도 요양보호사와 함께 1차 접종을 했다.

AZ는 보통 1차와 2차에 걸쳐 접종하는데 2차 접종 이후 2주가 지나야 항체가 생긴다.집단 감염이 발생한 요양병원에는 환자 139명이 입원 중이고, 의료진 등 종사자는 140명이다.의료진은 모두 AZ 1차 접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시 관계자는 “백신을 맞고 난 뒤 보통 2주 이상 지나야 항체가 생긴다”며 “역학조사 등을 등을 통해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에서는 최근 유흥업소 종사자와 마사지사를 중심으로 지역감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지난 2일부터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가 27명 발생했으며 7일에만 마사지사 4명이 한꺼번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 마사지업, 노래연습장 등에 대해 코로나19 검진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여수 최종필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