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 세계 80명 중 1명 코로나 감염… 사라진 일자리는 2억 5500만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7 02:21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누적 확진 1억명… 美 2584만명 ‘최다’
사망자 214만명 중 절반은 미주대륙서
ILO “일자리 금융위기 때의 4배 줄어”
수입 4090조원 감소… 청년·여성 타격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확진자가 26일 1억명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전염병 확산으로 세계 경제가 큰 타격을 받은 가운데 지난 한 해 2억 5500만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가 집계한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한국시간) 1억 24만 7900여명으로, 누적사망자는 214만 8300여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12월 31일 중국에서 환자 발생 사실이 처음 보고되고 6개월 뒤인 지난해 6월 28일 누적확진자가 1000만명을 넘어선 뒤 확산세가 더욱 가팔라지며 다시 7개월여 만에 1억명을 돌파한 것이다. 지난해 세계은행(WB)이 추계한 세계 인구가 76억 7353만여명으로, 실제 인구는 80억명을 넘었을 것이라고 가정하면 80명 가운데 1명은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 된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2584만 4900여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인도(1067만 7700여명), 브라질(887만 2964여명)이 그 뒤를 이었다. 미국과 브라질이 속한 미주대륙의 누적사망자가 이날 100만명을 넘어서자 국제적십자사는 “세계 코로나19 사망자의 절반이 미주대륙에서 나왔다. 미주가 ‘거대한 집단사망’을 경험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코로나19의 여파는 전례없는 일자리 감소 등 불평등 심화로 이어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국제노동기구(ILO)의 전날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전 세계에서 2억 5500만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사라진 일자리의 4배에 이르는 규모다. 전체 노동시간의 8.8%가 사라졌으며, 이는 3조 7000억 달러(약 4090조원) 규모의 노동 수입감소로 이어졌다.

경제적 타격은 여성과 젊은층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 일자리를 잃은 남성은 3.9%였지만, 여성은 5.0% 수준이었고, 15~24세는 8.7%가, 25세 이상은 3.7%가 각각 일자리를 잃어 큰 차이를 보였다.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순자산은 지난해 3~12월 9개월간 500억 달러 이상 증가했다고 WP는 전했다. WP는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의 보고서를 인용하며 “이는 전 세계인들에게 모두 백신을 접종하고도 남을 만큼의 재산 증가”라고 꼬집었다. ILO 관계자는 “옥스팜과 ILO의 보고서는 모두 코로나19로 저임금 여성과 청년층의 고용불안이 더욱 커졌음을 보여 준다”면서 “음식업과 숙박업 같은 서비스업은 더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1-01-27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