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성공률 무려 96.4% ‘자유투의 여신’ 하나원큐를 구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6 01:56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하나원큐 강이슬이 25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 WKBL 제공

▲ 하나원큐 강이슬이 25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자유투를 시도하고 있다. WKBL 제공

28개 던져 27개 넣었다. 성공률은 무려 96.4%다. 경이로운 자유투 성공률이 하나원큐를 벼랑 끝에서 구했다.

하나원큐가 지긋지긋한 연패를 탈출했다. 하나원큐는 25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91-88로 승리했다. 끝모를 연패의 늪에 허덕이던 하나원큐 선수들은 10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고 비로소 환하게 웃었다.

일반적인 기록 측면에선 하나원큐가 결코 삼성생명을 이길 만한 경기는 아니었다.

이번 시즌 하나원큐의 약점인 리바운드부터 31개로 삼성생명보다 6개 적었다. 2점슛은 삼성생명이 50개 중 25개를, 하나원큐가 40개 중 17개를 넣었다. 3점슛이 그나마 나란히 10개로 같았다.

그렇다면 무엇이 승부를 갈랐을까. 바로 자유투였다. 하나원큐는 28개의 자유투를 얻어 27개를 성공했다. 11개를 얻어 8개를 성공한 삼성생명과 가장 두드러진 차이였다.

그렇다고 해도 여전히 하나원큐가 압도한 경기는 아니었다. 4쿼터 종료 7분을 남기고 14점까지 벌어졌던 경기를 따라 잡힌 게 문제였다. 승리를 눈앞에 둔 하나원큐는 성급했고 삼성생명은 차분하고 끈질기게 따라왔다. 4쿼터 종료 81-81 동점.
승리의 기쁨을 나누는 하나원큐 선수들. WKBL 제공

▲ 승리의 기쁨을 나누는 하나원큐 선수들. WKBL 제공

연장 시작과 함께 삼성생명이 김한별과 김한비의 득점으로 5점 차로 달아났다. 패색이 짙어질 무렵 하나원큐가 양인영의 득점으로 점수 차를 3점으로 줄였다.

삼성생명의 팀파울이 걸린 상황에서 양인영이 파울을 얻어냈다.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85-86으로 점수 차는 1점. 52초 뒤 파울을 얻은 강이슬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87-86으로 하나원큐가 마침내 역전했다.

경기 종료까지 42초를 남겨두고 배혜윤이 득점하며 삼성생명이 역전한 기쁨도 잠시, 종료 21초를 남기고 강이슬이 또 자유투를 얻어냈다. 이번에도 2개 모두 성공하며 89-88로 역전.

승리를 위해 삼성생명이 거세게 몰아쳤지만 김미연이 재빠르게 스틸했다. 공을 건네받은 강이슬이 몸을 움츠렸고 배혜윤이 또 파울을 범했다. 추가 자유투를 얻은 강이슬은 자신의 11번째이자 팀의 27번째 자유투를 성공하며 91-88로 쐐기를 박았다.

이날 자유투를 얻은 5명의 하나원큐 선수 중 자유투를 놓친 선수는 김지영뿐이다. 그야말로 ‘자유투의 여신’이 하나원큐와 함께한 날이었다.

연장에만 6개의 자유투를 넣은 강이슬은 “상대의 마지막 슛을 내가 내줘서 연장에 가서 선수들에게 미안하다고 뭐라도 해보겠다고 계속 얘기했다. 그래서 자유투 쏠 때는 당연히 넣어야 한다는 생각밖에 없었다”고 돌이켰다.

오랜만에 승장이 된 이훈재 감독도 “다행히도 이슬이가 어려운 상황이었는데도 프리드로우를 잘 넣었다”며 미소를 보였다.

용인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