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가드 전성시대’ 후반기 순위 싸움도 가드 손에 달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9 01:08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내 득점 순위 10위 안에 6명 포함
이대성·허훈 등 공격형 선수 등장 영향
“남은 시즌 순위 싸움 가드 역할에 좌우”

이번 시즌 1라운드 MVP에 선정된 김낙현과 3라운드 MVP에 선정된 허훈. KBL 제공

▲ 이번 시즌 1라운드 MVP에 선정된 김낙현과 3라운드 MVP에 선정된 허훈. KBL 제공

역대급 순위 싸움이 치열한 프로농구가 올스타 휴식기를 마치고 19일 후반기를 시작한다. 이번 시즌은 ‘가드 전성시대’라고 표현할 수 있을 만큼 각 팀 가드들의 활약이 두드러져 후반기 순위도 가드의 활약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농구는 18일 현재 1위 전주 KCC와 2위 고양 오리온이 3.5경기 차다. 2위 오리온과 7위 서울 삼성도 역시 3.5경기 차다. KCC가 1위 굳히기에 들어간 가운데 중위권은 그야말로 대혼전이다.

이번 시즌은 최우수선수(MVP)급 활약을 펼치는 가드들이 수두룩하다. 국내 득점 순위를 보면 상위 10위 안에 가드만 6명이다. 오리온 이대성(14.9점·3위), 부산 kt 허훈(14.8점·4위), 서울 SK 김선형(14.6점·5위), 원주 DB 두경민(14.0점·6위), 인천 전자랜드 김낙현(13.9점·7위), 안양 KGC 이재도(12.8점·10위)가 그 주인공.

가드 전성시대는 라운드 MVP에서도 나타났다. 이번 시즌 3라운드까지 1라운드 김낙현, 3라운드 허훈 등 가드가 라운드 MVP를 2차례 수상했다.

득점 능력이 뒷받침되다 보니 다른 팀의 집중 견제 대상이 된다. 상대적으로 단신인 가드에게 2명의 수비가 붙는 모습은 이제 낯설지 않다. 영리한 가드는 자신에게 수비가 붙어 생긴 공간을 파악하고 동료의 득점 기회까지 만들어주니 상대팀으로서는 골치 아프다. 실제로 허훈, 이대성, 김낙현, 이재도, 두경민, 김선형은 어시스트도 상위 10위 안에 들어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가드의 부진 또는 부상은 팀에 치명타가 된다. SK의 경우 지난 5일 김선형이 부상으로 6주간의 재활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으면서 팀 운영에 비상이 걸렸다.

전통적으로 가드는 득점보다 경기 운영과 패스, 즉 ‘볼 핸들러’로서의 역할이 더 중요했다. 득점은 포워드와 센터의 몫이었다. 장신 외국인 선수 비중이 큰 한국 농구에선 특히 심했다. 그러나 현대 농구가 ’공격형 가드’, ‘듀얼 가드’ 흐름으로 가면서 한국에서도 득점력을 갖춘 가드들이 대거 등장하고 있다.

이상윤 SPOTV 해설위원은 18일 “가드들은 외국인 선수와 경쟁하는 장신 선수와 달리 국내 선수끼리의 경쟁이라 더 힘을 내고 있다”면서 “남은 시즌 순위 싸움도 가드가 많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21-01-19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