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달러 쌀 때 사두자”…개인들 ‘사재기’에 달러화 예금 사상 최대치 또 경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8 15:04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점검하고 있다.2021.1.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화를 점검하고 있다.2021.1.6 뉴스1

개인들이 보유한 달러화 예금이 180억 달러에 육박했다. 한 달 새 7억 달러 이상 불어나며 사상 최대치를 또 갈아치웠다. 원·달러 환율이 1100원을 밑도는 수준까지 곤두박질치자 개인들이 대거 ‘달러 사재기’에 나선 결과다. 반면 기업들의 달러화 예금은 개인들의 대규모 해외주식 매수로 증권사 결제대금이 해외로 빠져나가면서 감소했다.

18일 한국은행의 ‘2020년 12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개인 달러화 예금은 177억 8000만 달러로, 전달 170억 5000만 달러보다 7억 3000만 달러(4.3%) 늘었다. 9월 160억 9000만 달러에 이어 4개월 연속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

개인 달러화 예금 급증은 원화 강세 지속으로 저가에 안전자산인 달러를 매수하려는 개인들 수요가 몰려든 영향이다. 실제 12월 평균 원·달러 환율은 1095.13원으로, 전달(1117.76원) 대비 20.63원(1.9%) 하락했다. 한은은 “원화 강세가 지속될 때마다 달러를 저가에 매수하려는 수요가 많아지면서 개인 달러화 예금 증가 현상이 나타났다”며 “지난달에도 평균 원·달러 환율이 20원 가까이 떨어지면서 ‘저가 매수’ 성격의 개인 달러 예금이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기업 달러화 예금은 줄었다. 지난달 말 기업 달러화 예금은 622억 6000만 달러로, 전달(628억 1000만 달러)보다 5억 5000만 달러 감소했다. 일반 기업의 달러 예금이 줄어든 것보다 증권사의 달러화 예금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서학 개미’들이 달러화로 해외 주식을 대거 매입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한은은 “연말 들어 개인의 해외주식 투자가 늘어남에 따라 지난달에도 해외주식 순매수가 나타났다”며 “증권사의 해외결제 대금이 빠져나가면서 전체적인 기업 달러화 예금이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말 달러화를 비롯해 유로화·엔화·위안화 등 총 거주자외화예금은 942억 달러로, 전달(936억 1000만 달러)보다 5억 9000만 달러 증가했다. 이 또한 역대 최대치다. 유로화 예금은 전달 대비 2억 1000만 달러 늘어난 47억1000만 달러를, 위안화 예금은 전달보다 1억 2000만 달러 준 19억 8000만 달러였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 국내 기업, 6개월 이상 국내 거주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