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英 백신 접종 시작, 집단면역까지 오랜 시간 ‘달라질게 없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3 01:19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60% 면역될 때까지 마스크와 거리두기, 격리 그대로
요양원 어르신부터 9단계 나눠 50세 이상까지 접종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으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후보물질을 긴급 사용 승인한 2일(현지시간) 벨기에 푸르스에 있는 화이자 본사 건물 하치장에 적재 작업을 위해 트럭이 주차돼 있다. 푸르스 AP 연합뉴스

▲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으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후보물질을 긴급 사용 승인한 2일(현지시간) 벨기에 푸르스에 있는 화이자 본사 건물 하치장에 적재 작업을 위해 트럭이 주차돼 있다.
푸르스 AP 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세계 최초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 사용을 긴급 승인하면서 다음주부터 백신 접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백신 접종이 확대돼 60% 정도 면역 효과를 봐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 때문에 커다란 기대를 낳고 있다. 하지만 백신 효과나 면역 지속기간 등은 완전히 밝혀지지 않은 상태이고, 전 세계 수요를 감당할 만한 물량 생산과 보급이 가능한지, 예를 들어 선진국 국민들만 접종 혜택을 보고 가난한 나라 국민들은 차별받는 불균등이 현실적으로 벌어질 수 밖에 없는 사안이다. 여기에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로 보관해야 하는 등의 문제점이 적지 않다.

궁극적으로는 이들 백신의 3상 임상 시험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다. 안전한지, 효과가 있는지 완벽하게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일단 접종하면서 부작용이 일어나거나 하면 그에 맞춰 대응한다는 것이 긴급 사용 승인의 취지다. 면역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지도 의문이다. 바이러스에 가장 취약한 노령층에도 효과가 있을지, 백신이 증상을 억제만 하는 것인지, 아니면 전염 자체를 막을 수 있는 것인지도 불확실하다. 이에 따라 백신이 접종되고 많은 이들이 접종한다 하더라도 코로나19와의 싸움은 현재진행형이자 미래진행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6600만 인구의 영국은 현재 화이자 백신 4000만회 분을 주문한 상태다. 2일 긴급 사용을 승인함으로써 연말까지 1000만회분, 즉 500만명 정도가 접종을 마칠 전망이다.

영국 BBC 방송은 첫 번째 백신을 접종한 뒤 21일 뒤에 두 번째 백신을 접종해야 하며 면역 효과는 첫 접종 때부터 시작해 두 번째 접종 후 일주일 안에 완성된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가 마련한 백신 접종 순위는 다음과 같다.
BBC 홈페이지 캡처

▲ BBC 홈페이지 캡처

지금까지 영국 내 코로나19 사망자의 30% 정도가 요양원에 장기 수용된 어르신들인 점을 감안해 요양원에 장기 수용된 노인들과 돌봄 인력들이 제1순위, 80세 이상과 일선 의료진, 복지시설 종사자들이 2순위, 75세 이상이 3순위, 70세 이상과 심각하게 취약한 환자들이 4순위, 65세 이상이 5순위, 심각한 질환이나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16~64세가 6순위, 60세 이상이 7순위, 55세 이상이 8순위, 50세 이상이 9순위다. 50세 이상 접종을 마치는 데도 내년 상반기는 족히 넘길 것으로 보인다.

방송은 아울러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집단면역에 이르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코로나19 검사 및 자가 격리 등의 조치는 유지돼야 한다고 전했다.

적지 않은 이들이 백신만 접종하면 모든 문제가 일단락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실상은 그렇지 않다. 백신을 맞기 위해선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점을 증명해야 해 바이러스 검사를 수만명이 앞다퉈 해야 한다. 그리고 오히려 초기 접종 단계에서 부작용이 속출할 경우 대중의 불신을 야기시켜 나중에 제대로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된 백신이 나오더라도 감염병 대처를 더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점도 잊지 말아야 한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