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푸틴에 뒤통수 맞은 스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3 00:19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쿠릴열도 평화 해결 합의 두 달 만에
러시아, 사거리 400㎞ 미사일 배치

러시아가 일본과의 영토 분쟁 지역인 쿠릴열도에 최신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배치, 훈련을 실시했다고 1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과 일본 NHK가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오른쪽) 일본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9월 29일 전화 정상회담에서 “쿠릴열도 문제를 포함한 평화조약 체결 협상을 계속한다”고 합의한 지 두 달여 만이다.

이번에 에토로후 섬에서 훈련에 임한 러시아의 S300V4 미사일은 전투기와 미사일을 맞춰 떨어뜨리는 사거리 약 400㎞의 이동식 방공 무기로, 러시아판 패트리엇 시스템으로 불리는 S300 훈련이 쿠릴열도에서 전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는 이번 대형 미사일 시스템 배치는 앞서 배치한 단거리 토르 M2 미사일 시스템 보강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쿠릴열도의 4개 섬 중 에토로후 섬과 구나라시 섬에는 지대함 미사일도 설치돼 있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의 쿠릴열도 군비 강화는 일본의 입장과 상충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러시아 사할린과 일본 훗카이도 사이에 자리잡은 쿠릴열도를 ‘북방영토’라고 칭하는 일본은 러시아에 4개 섬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1854년까지 일본이 영유해 오다 2차 세계대전 패전 뒤 강화조약에 따라 러시아로 넘어간 역사 때문이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20-12-03 1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